태그

20년 전 그대로다.


제목 : 자본에 지배 당하고 있는 의학의 현실
 
거대 제약사에서 일하는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나는 늘 그랬듯이 비타민c의 약리 작용과 치유력을 설명하면서 "왜 당신들은 이러한 신비로운 물질에 관심을두지 않는가 ?"
라고 물었다.
돌아오는 대답은 "제약회사의 제1목표는 이윤 추구이지 인류건강의 증진이 아니다." 라는 이야기 였다.
비타민c가 좋다는 건 알고 있었지만, 이를 연구해서 제품으로 개발할 수는 없다고 했다.
 
실험실 실험과 임상시험을 거쳐 치료약으로 승인을 받아도 투자와 노력에 대한 대가가 없기 때문에 자연의약을
연구할 수 없다고 했다.
연구 개발이 회사의 이익으로 돌아오지 않으면 기존 부서도 하루아침에 사라지기 때문에 자연의약에 신경을 쓸
여유가 없다고도 했다.
 
거대제약사들은 특허가 걸린 신 물질을 발굴해서 최대한 이윤을 창출하고 향후 개발할 약물의 연구개발비를 확보
하기 위해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다.
투자자들에게는 기존 신 물질의 특허가 만료되더라도 변함없이 커다란 이윤을 창출해낼 수 있음을 보여주기위해
애쓴다. 그래야 자본이 지속적으로 유입될수 있기 때문이다.
 
이런 목적으로 자신들이 개발 중인 약물들을 '파이프라인Pipeline' 이라는  이름으로 공개한다.이 파이프라인에는 특허기간이
종료되어 더 이상 노다지 역할을 하지 못하는 약물을 대체할 신약들이 위치하게 되는데, 이들을 토대로
투자자들이 투자를 결정한다.
 
파이프라인이 비어 있으면 자본을 끌어들이기가 힘들어져서  회사가 점점 도태하게 된다.그런 이유로 거대
제약사들은 파이프라인을 채워 넣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
투자 자들은 파이프라인에 위치한 신약이 치료제로 승인받을 가능성이 얼마나 되는지 알지 못한다.
그저 거대제약사의 보도자료와 설명에 기대어 어떤 질환에 사용될 약이 얼마나 개발되는지를 보고 투자를결정한다.
 
거대제약사는 어떻게든 파이프라인을 채워 넣는다. 파이프라인이 비어 있으면 투자도 멈춘다.
그래서 신약 승인 가능성이 낮은 신물질까지도 파이프라인에 채워 넣으며 투자자들을 유혹한다.
 
거대제약사들은 오랜 연구개발의 결과라고 말하지만, 사실상 베끼기에 지나지 않는 미투me too신약의 개발도 
서슴지 않는다. 새로 개발한 신약의 마케팅을 위해 기존 약물을 폄하 하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특허기간 동안 최대한 이윤을 창출하기 위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마케이팅을 감행하기도 한다.
그러고는 "신약의 가격이 치솟는 이유는 연구개발 비용이 상승했기 때문"이라는 궁색한 변명을 늘어 놓는다.
카피 약에 비해 적게는 10배, 많게는 100배 이상인 신약의 약값은 어떠한 설명으로도 납득할 수 없는 괴물같은
느낌이 든다.
 
거대제약사가 만들어 내는 이윤은 투자자들에게 분배되고, 투자자들은 다시 더 큰 먹잇감을 찾아 움직인다.
거대제약사는 다시 이들을 묶어 두기 위해 파이프라인 을 채운다.
거대제약사의 파이프라인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혁명이라고 할 만한 신약들은 좀처럼 눈에 띄지 않는다.
만성호흡기 질환에 쓰이는 스테로이드 성분의 흡입분무제 신약이 나왔다며 샘플을 보여준 적이 있다.

예전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물었다.
코카콜라냐 펩시콜라냐 하는 정도의 차이일 뿐이라고 했다.
이전 것과 별 차이 없는 약제를 150달러가 넘는 고가로 판매하기 위해 특허를 걸고 마케팅에 전력을 다한다는
사실을 환자들이 알면 뭐라고 할까 ?
 
더 이상 쓸데없는 일에 자본을 탕진하지 말고 난치병으로 신음하는 사람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자연의약을
연구해볼 의향은 없는 것인지 답답한 마음이다.
 
다람쥐 쳇바퀴 돌듯 공회전을 거듭하는 껍데기 신약들의 행진을 바라볼 수 밖에  없는 현실이 쓰다.
의사가 의학을 움직이는 시대는 지났다.
 
거대제약사가 만들어내는 신약이 의학을 이끌어가고 있고, 그들의 논리가 의학이 되었다.
그들의 마케팅에 따라 의학이 교육을 받고, 의사들이 교육을 받으면서 신약이 환자들에게로 간다.
 
의사들의 머릿속에는 거대제약사가 전하는 신약의 효과가 자리 잡는다.
하지만 환자들의 몸은 거대제약사의 교육에 길들여저 있지 않다.
신약은 의사의 머릿속과 난치병 환자의 몸속에 다르게 적힌다.
 
의사가 된지 20년이 흘렀다.
그 20년 동안 거대제약사들은 호흡기 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다며 미투 약물들을 쏟아냈다.
막대한 연구비가 투입되고 숱한 약물들이 세상으로 나왔지만, 정작 환자들에게 도움을 줄만한 호흡기 질환
치료제는 나온게 없다.
 
20년 전 그대로다.
거대제약사가 만들어 내는 신 물질 의약으로는 더 이상 미래가 없다.
결국 이 사실을 의학이 알게 되고 의사들의 머릿속에 폐를 좋게 하는 약물은 없다.는 패배주의적 발상만 남았다.
 
거대제약사의 그늘에서 벗어나라.
거대제약사에 세뇌된 그 머릿속을 씻어라.
폐 질환을 고치는 약이 있고 폐를 좋게 하는 약도 있다.
페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 비타민c와 NAC 두 물질만이라도 처방해 보라.
의학의 머릿속과 환자의 몸속에 다르게 적히는 자연의약의 신비를 경험하게 된다.
 
서양의학, 이제 거대제약사로부터 자유로워질 때다.
이제는 의사가 의학을 이끌고, 의사가 환자를 치료할 때다.
 
(출처 : 비타민C 항노화의 비밀 - 하병근 지음) 

비타민c를 고용량으로 투여하면 비타민c는 화상으로 인해 동반되는 통증을 막아줍니다.

제목 : 화상에도 가능할까 ?

뉴욕의 세계무역 센터와 펜타곤이 비행기 테러로 무너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생명을 잃었고 테러로 인한
화재로 화상을 입었습니다.
닥터 캐스카트는 이렇게 화상을 입고 신음하는 환자들에게 비타민c가 기적 같은 일을 해 낼 수 있다고
전하며 아래와 같이 말했습니다.

"뉴욕과 펜타곤에서 일어난 테러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화상을 입었습니다.
나는 이 일을 계기로 다시 한 번 의료인들에게 말하고자 합니다.
심한 화상에 비타민c (아스코베이트 나트륨) 정맥 주사와 비타민c (아스코베이트 나트륨) 외용제를 사용
하면 얼마나 많은 감염과 사망, 이로 인한 비극을 막을 수 있는지를 말하고자 합니다.

닥터 클레너의 논문을 보아 주십시오."
닥터 클레너의 임상 경험은 비타민c가 화상에 얼마나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지를 잘 알려주고 있습니다.
클레너는 그의 논문들을 통해 비타민c는 정말 기적을 일으키는 물질(Miracle substance) 이라고 얘기하며
화상을 입은 후 빠른 시간 내에 고용량의 비타민c를 정맥 투여하면 3도 화상이 세균들로부터 감염이 되는
것을 막을 수 있고 새 살이 돋아나는 것도 촉진 시켜 화상으로 인한 여러 합병증들을 막을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화상은 체중 1kg당 500mg의 비타민c (아스코베이트 나트륨)를 5% 포도당액이나 생리 식염수나 링거액에 녹여
(비타민c 1g당  최소 18 cc) 정맥 투여 합니다.
첫 5-6일간 8시간마다 한 번씩 이 양을 투여하고 그 후로는 12시간마다 한 번씩 투여합니다.
이처럼 고용량의 비타민c를 정맥투여 할 때에는 하루 1g의 칼슘 글루코네이트도 함께 투여 합니다.
비타민c 투여는 화상으로부터의 회복기로 접어들때까지 계속 하는데 화상의 정도에 따라 7일에서 30일 정도
가 걸립니다. 비타민c투여 4-5일 후면 죽은 살이 떨어져 나가고 새살이 보이기 시작합니다.
피부에 산소 공급이 제대로 되게 해주면 피부 이식도 필요 없을 만큼 비타민c의 효과는 확연히 드러납니다.
비타민c 정맥 투여와 더블어 3% 비타민c (아스코베이트 나트륨) 용액을 화상 부위에 5일동안 2시간에서
4시간 마다 스프레이로 뿜어 줍니다."

이와 더블어 비타민c를 고용량으로 투여하면 비타민c는 화상으로 인해 동반되는 통증을 막아줍니다.
비타민c를 투여한 화상 환자에게는 몰핀 같은 진통제가 필요없을 만큼 비타민c는 그 신비의 치유력을 보여
주었습니다.
비타민c를 정맥 투여하고 스프레이로 화상부위에 뿜어주면 화상 부위에 자리잡은 세균에 대해 비타민c는
강한 살균 작용을 나타냅니다. 

화상에도 비타민c는 꼭 함께 해야할 신비의 물질입니다. 

(출처 : 우리집 홈닥터 비타민C  에서 - 하병근 지음) 

죽음 과 노화

죽음 과 노화

젊은 시절에  죽음이라는  단어에 붙잡힌적이 있었다..

쉽게 빠져 나오기 힘던 모래덫으로
여기에  빠지면  세상의 모든 행위와 욕심이 무의미해지고  허무하게 느껴진다.

탈출은 시간만이  해결책이었다.
많은 시간만이 흐른 후  어느듯 망각에 뭍히어  탈출된 자신을 바라보게 된것이다.

하지만 요즘은 
이러한 죽음의 덫은  우울증이  대부분으로  호르몬이 주요요인이라고 알려져 있다.
위험한 행동에 빠지기 전에  병원에서 치료를 함이 좋을 것이다.


죽음은  왜 생긴걸까?
극심한 고통앞에 죽음이 없다면  그것만큼 불행한 일도 없을 것이다.
살기 싫은데  영생동안  수십억년을 억지로 살아야 한다면...
자연의 힘의 입장에서  보아   살아있다는 것은   죽어 있다는 것 보다  안정성이 결여된 현상이다.
마치 산위에 있는   불안한 흔들 바위가  언제가 안전한 바닥으로  떨어지듯이..  

초기의  생명체는 죽음이 없었다.
아니  다른 생명체나  자연의 물리적 힘에 의해 죽지만
수명을 다하여  죽는 노화의 죽음  처음에는 없었다.
지금도  세균(박테리아)는  스스로 죽지 않으며  영원히 산다(다른 세균에 압사당하지 않는다면..)
하지만  세균보다 진화한 우리는 120년이라는 수명이 있고  이것 이상은 거의 생존이 불가하다.

세균은  영원히 살지만 
나약하여  옆세균들에게 압사당하거나, 먹이를 고갈당하여 죽거나, 자연의 힘에 눌려죽거나 하는 문제로
실제로는 죽지않고  영원히 산다는 것도  이렇게  주변에 의해 쉽게 죽임을 당하므로 큰 의미가 없다게 된것이다.

그리하여
영생보다는  노화에 의한 한정된 죽음을 예약하고
대신 얻은 것이  무리를 지어서 주변에 의해 죽임을 당하는 것을 줄여보자는 것으로 바뀌었다.
이렇게 하면  영원히 살지만 주변에 의해 죽임을 당하여 일찍죽는 것보다 더 오래 생존할 수 있는 것이다.

무리를 만들고도 영원히 살수는 없을까?
조직은 전체의 효율이 있어 경쟁력이 있어야 조직생존(몸)이  가능한데
조긱을 위해 일하다가  각각의 개체가  손상이 누적되면  경쟁력이 떨어지고 조직의 생존이 위험해진다.
결국 개체의  손상은 대체로서  경쟁력을 만들기에 노화에 의한 죽음 메카니즘이 생길수밖에 없는 것이다. 

각각의 세포는 영원히 살고 싶지만
무리(몸)를 만들어  약탈에 의해 죽는것을 방지해 좀더 오래 생존하게 되었다.(비록 영원은 아니지만)
자원이  무한정 공급되고  주변의 약탈에 의한 죽임의 위협이 없다면  무리를 만들려 하지 않을 것이다.
이것은 현실적인 타협이다.

혼자 영원히 생존함을  하고싶지만   이런 현실적 제약(자원,약탈)은  결국 노화를 선택하여 한정된 생존을 보장 받았다.
몸에 귀속되면  전체조직을 위해 제거되기도 하며  조직(몸)의 이익을 위해 살아가야 한다.
과거  타부족의 약탈을 막기위해  가족이 뭉치고,  나아가  부족으로 뭉치고, 이렇게 조직속에 개인은 귀속된다.
하지만 이렇게 조직에 합류하면 운나빠서 조직의 이익에 따라 제거될수 있는 위험도 있지만  전체 생존률은  이전보다  더 높아 진다. 
   
이렇게
노화에 의한 죽음이 탄생된것이다.
이젠 내가 왜 죽어야 하는지 이해가 될것이다.



By  수수깡

http://blog.naver.com/msnayana/80160379014

우리몸에는 하루에 천개정도의 암세포가 매일 생기지만 면역체계에 의해 모두 제거된다고 한다.

p53 유전자그리고 윈트신호 Wnt Signaling

우리몸은 60조개의 세포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을 잘 안다.
또한 몸속에 기생하는 미생물이 몸 세포수보다 많은 150조개정도 된다는 것도 이미 많이 알려져 있다.
이 기생 미생물(장내세균,피부기생세균..)은 몸의 세포와 조화를 이루며  체질과 알레르기같은 대부분의 현상과 관련이 있다.

이러한 우리몸에 있는  세포가 손상되거나 오작동하면 어떻게 될까?
세포가 이상해 지면 p53이 행동을 시작하여 세포복구를 시도하는데,
만일 그 세포가 복구될 수 없는 것으로 판단되면, p53은 세포가 스스로 자살(apoptosis)하도록 유도한다.
암은 세포분열이 제어되지 않고 마구분열하는 현상이기에 세포의 분열과 자살은 이 부분과 밀접한 관계를 가진다.

우리몸에는
하루에 천개정도의 암세포가  매일 생기지만  면역체계에 의해 모두 제거된다고 한다.   
이때 제거되지 못하고 살아 남은 암세포가 무리를 형성하면 암이 나타난다고 한다.

p53 유전자
인간의 17번 염색체 위치하는 유전자로서 아래 그림에 짧은 17번유전자가 보인다.
p53 유전자는 “종양억제유전자(Tumor-Suppressor-Gene)”라는 별칭이 붙어 있다.
암과의 전쟁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전자이다..
 
암은 유전성이 강하다.

p53 유전자는
대표적인 암 억제 유전자로,
p53 암억제 유전자의 돌연변이와 그에 따른 p53의 기능 소실은
모든 암 환자의 50%에서 발견되는 가장 중요한 유전자 이상이다.
물론 암중에는 p53이 정상인데 암으로 발전하는 세포도 있지만 직장암경우 80%가 여기와 관련 있다고 한다.

p53 유전자는  그 산물인 p53 단백질을 만드는 코드이다.
p53유전자가 비 활성화되면 세포는 쉬지 못하고 계속 분열하는데 이러한 세포는  암세포가 된다.
p53 단백질이 세포사를 유도하는 신호전달경로상에서 작용하여  DNA손상수복시에 세포분열주기를 중지시킨다..
이렇게 되면 세포분열이 중지되어 암세포의 증식은 정지되는데 이렇게 한후 DNA수선 유전자를 활성화 시켜
망가진 유전자를 수리시키고 다시 세포주기를 가동시키는데 이렇게 해도 않되면 세포사멸을 시키게 된다.
세포가 제멋대로 증식하거나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것을 막는 역할을 하는 유전자인 것이다.

p53유전자의 이상은
어떤 이유(방사선,화학물질..)로 유전자 염기서열이 바뀌기 때문으로
p53에 이상이 있는 암세포에  정상 p53을 주입하면 암세포가 스스로 죽는  실험은 언제나 확인이 된다..
이런 이유로 p53의 연구논문이 한해 천개가 넘고 관련 약들도 만히 출시되고 있다.


p53은 아래 그림처름 염색체 17번에 존재한다.

p53유전자에서 mRNA를 거쳐서 p53단백질이 만들어 진다

p53단백질은 전사인자로서 항원과 결합하는분자량이 53,000인 단백질이다.
사이클린·cdk복합체의 기능을 저해하는 p21WAPI/CIPI단백질 등의 발현을 제어한다.
세포사를 유도하는 신호전달경로상에서 작용하는 단백질로서, DNA손상수복 시에는 세포주기를 중지시키는 작용을 한다.

아래는 p53단백질의 구조이다.


p53유전자의  발견과정은 아래 더보기를 보자


암을 억제해야할 p53이 기능이상으로  세포분열을 멈추게 하지 못하면 암으로 발전한다고 했었다.

그렇다면 p53은 어떻게  정상세포와 암세포를 구분할까?
즉 손상된 핵산(DNA damage)를 구분하기는 쉽지 않다.

단백질 분해유도효소(MDM2)는  p53를 분해함으로써 기능역할을 못하는 경우가 생겨 암으로 가기도 한다.
이때 암화된 세포에는 단백질 분해유도효소(MDM2)의 역할을 제지할 필요가 있는데
체내 단백질 분해억제효소(HAUSP)의 단백질 분해억제 기능을 막으면  체내 단백질 분해유도효소(MDM2)의 분해를 유발함으로써,
결과적으로 MDM2가 항암 단백질인 P53을 분해시키는 것을 막는 결과가 나온다고 한다.

이런 원리는 미국에서 임상 중인 항암치료제 누트린-3a(Nutlin-3a)의 동작기전이라고 한다..

바이러스가 인체 내에 침투한 후 오랜 기간 생존하는 비결은
바이러스의 특정 단백질이 체내 단백질 분해억제효소(HAUSP)와 긴밀하게 상호작용하여
바이러스 단백질이 HAUSP와 단단히 결합해 HAUSP가 기능하지 못하도록 붙잡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단백질 분해억제효소(HAUSP)의 기능이 저지되어 바이러스의 DNA가 분해되지 않고 살아 버틴다.

비슷한 원리로
p53 암 억제 단백질을 분해하는 MDM2 효소보다 먼저 결함하는 펩타이드를 만들어
HAUSP 효소와 결합함으로써 p53을 살아남게 하여  암세포를 효과적으로 죽이는 방법으로
펩타이드(vif1, vif2)를  국내연구진이 개발했는데 이것은 이 팹타이드가  HAUSP 효소와 매우 빨리 반응 및 결합을 하는 성질이 있다.
펩타이드(vif1, vif2)는 KSHV 바이러스에 들어 있는 특정 단백질이다..









이러한 p53유전자도 암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나타났다.
연구가 진척됨에 따라 p53과 암 발생의 관계가 수많은 단백질들이 관여함이 발견되면서 미궁에 빠졌다.


즉 세포속의 p53외에 세포간의 네트웍의 이해가 우선되어야 해결의 실마리가 풀린다는 것이다.

p53유전자외에 
특히 윈트(Wnt)유전자 암과 관련된 유전자로 알려져 있었는데
윈트(Wnt)유전자는  줄기세포의 분화와 관련된 유전자로 
기능에 이상이 있거나 너무 많이 만들어지면 암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윈트 신호(Wnt Signaling)는 
윈트단백질을 중심으로 이뤄지는 줄기세포 간 신호전달체계를 담당하는  신호로
세포의 성장과 분화에 영향을 미치며  이 신호 체계가 비정상적으로 활발해지면 암 또는 암줄기세포의 증식이 촉진된다.
또한 이 신호 체계에 꼭 필요한 단백질 '베타카테닌(β-catenin)'이 비정상적으로 늘어나면
윈트 신호가 커져 암 또는 암줄기세포의 증식이 촉진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베타카테닌이 윈트 신호 과정에서 세포핵 안으로 이동, 윈트 유전자의 생성을 늘리기 때문이다.

p53유전자와 윈트 유전자는 지금까지 별개의 신호전달체계로 인식되고 있었다.


각 유전자들이  완전히 독립적으로 역활을 할까?
이들을 이어 준다면 어떤 RNA가 관계할까?




다시 한번 
전과정을 살펴보자.

유전자(DNA)에서 전사된 코드는 mRNA를 거쳐 리보솜에 전달되어 단백질이 만들어 진다.
이때 이 과정속에 마이크로RNA가 여기에 끼어든다.
마이크로RNA는 21∼23개 염기로 구성된 아주 작은 RNA(리보핵산)로서
다른 유전자를 조절하는 역할을 하며 상보적인 mRNA와 결합하여 단백질생성을 방해하는 역할을 한다.

이러한 마이크로RNA가  p53과 윈트에도 관계하고 있었다.
p53 유전자가 마이크로RNA(miRNA)를 통해  윈트(Wnt)유전자에게  윈트 신호전달을 직접 조절하며
miRNA- 34가 암 발생뿐만 아니라 재발과 전이를 조절한다는 사실 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얼마전 이와 관련된 새로운 사실들이 밝혀졌다.
http://www.doctor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74439
~~
축하할 일이다..


By  수수깡


http://blog.naver.com/msnayana/80144623609

미세전류 치료기

미세전류 치료기
/충남의대 산부인과 강길전 교수의 홈페이지에서 퍼온 글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전자 항생제”는 컴퓨터 바이러스를 죽이는 컴퓨터 프로그램이 아니라 전자(電子)를 이용하여 인체의 세균을 박멸하는 항생제란 뜻입니다. 전자(電子)를 이용하여 세균을 죽이는 방법은 처음에는 라이프 머쉰(Rife machine)을 이용하는 방법과 Bob Beck의 혈액세척기(blood cleansing)를 이용하는 방법 등이 있었는데 지금은 더 개발된 모델들이 있습니다. 오늘은 주로 Bob Beck의 방법에 대하여 살펴보겠습니다

1990년 뉴욕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의 스티븐 칼리(Steven Kalli) 박사는 혈액과 에이즈 바이러스가 담긴 배양접시에 50내지 100 마이크로 암페어(㎂)의 미세전류를 흐르게 하면 에이즈 바이러스가 살아 남지 못한다는 사실을 발표하였습니다. 이때 미세전류가 바이러스를 죽이는 역할을 두 가지로 설명하였습니다. 즉 하나는 미세전류가 바이러스의 바깥 단백질 층을 변형시킴으로써 바이러스가 인체의 세포와 결합하지 못하게 한다는 것이고, 둘 째는 미세전류는 바이러스를 죽이는 백혈구의 활성을 증가시킴으로써 임파구의 바이러스에 대한 처리 능력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설명하였습니다. 그러나 이 연구 내용은 그 이후 무슨 이유인지 모르지만 현대의학에 알려지지 않은 채 자취를 감추어버렸습니다.

그리고 나서 몇 년 후에 대체의학에 관심이 많은 미국의 Bob Beck이라는 물리학자가 스티븐 칼리의 연구 내용을 재현하는데 성공하였습니다. Bob Beck이 만든 미세전류치료기는 내용이 아주 단순합니다. 9볼트 건전지 3개즉, 27볼트를 사용하며, 주파수는 4HZ-5Hz를 사용하고 100 마이크로 암페어 미만의 미세전류를 이용합니다.

이때 미세전류는 동맥 혈관을 통하여 전달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하였습니다. 때문에 Bob Beck은 전극을 손목의 요골 동맥에 갖다 대는 것이 좋다고 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요골 동맥은 찾기가 쉽고, 또 전류를 다른 조직, 근육 혹은 뼈 등으로 분산시키지 않고 고스란히 동맥으로 전달할 수 있는 이점이 있기 때문이라고 하였습니다.

Bob Beck에 의하면 4-6주 동안 매일 120분 정도의 치료를 하면 에이즈 바이러스를 포함하여 어떠한 바이러스도 치료할 수 있으며 뿐만 아니라 박테리아, 진균, 기생충 등도 95% 이상을 치료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이 미세전류치료기를 사용할 때 주의할 점에 대하여 Bob Beck은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습니다. 첫 째, 미세전류는 세포막을 자극하여 분자가 통과할 수 있는 통로를 열어주는 역할을 하므로 미세전류치료를 시작하기 1주일 전부터 치료약, 한약, 비타민을 포함한 건강보조치료제, 담배 및 술 등을 복용하면 세포 내로 약의 분자 성분이 크게 증가하여 약의 과다복용에 의한 독성현상과 비슷한 일이 생길 수 있으므로 미세전류치료를 하기 전에는 약이나 한약을 복용해서는 안 된다고 하였습니다. 둘 째, 감염이 심할 경우 처음부터 너무 장시간 치료를 하게 되면 바이러스가 한꺼번에 죽는 일이 생겨 이로 인한 독성 현상(Herxheimer 반응)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처음에는 치료 시간을 길지 않게(대개 20분 이내) 하여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셋 째, 미세전류치료법만으로는 바이러스를 완벽하게 치료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임파관이나 임파절에 숨어 있는 바이러스는 미세전류만으로 치료가 불가능하기 때문이라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Bob Beck은 이렇게 임파관에 숨어 있는 바이러스를 혈액으로 끌어내게 하는 방법으로 “자기 박동기(Magnetic Pulser)”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하였습니다. 넷 째, 심장박동조절기를 부착하고 있는 환자나 임산부는 사용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다섯 째, 치료 시작 15분 전에 미리 30cc 정도의 물을 마시는 것이 좋다고 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치료에 의하여 세균의 죽은 지꺼기가 일시에 배출될 때 조직이 해를 입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라고 하였습니다.

부작용으로는 나른함, 현기증, 두통, 구역질 등이 경미하게 나타날 수 있으나 부작용의 원인은 대개 치료기의 볼트를 너무 세게 하였거나, 치료 시간이 너무 길었거나 혹은 체내에 수분 상태가 부족한 경우에 생긴다고 하였습니다. 그래서 처음 사용하는 경우에는 치료 볼트를 낮게 하고, 치료 시간도 20분 정도로 하며, 치료 시작 전에 물을 충분히 마시면 부작용을 방지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Bob Beck이 만든 이 보잘 것 없어 보이는 장치는 가위 혁명적인 치료 이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현대의학에서 별반 해결 방법이 없는 바이러스 감염에 대하여 매우 저렴한 가격으로 만들어진 기구를 사용하여 환자가 혼자서 집에서 치료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상의 내용은 우리 나라의 현대의학에서는 인정하지 않기 때문에 본인을 이상한 사람으로 생각할 것이나 미국의 FDA(식품의약국)에서는 미세전류치료법을 이미 법으로 인정하였기 때문에 “전자 항생제” 개념은 절대로 이단적인 개념이 아닙니다.

마지막으로 미세전류치료기는 현대의학에서 통증완화를 위해 흔히 사용하는 경피전기자극(TENS)와는 전혀 다르다는 것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왜냐하면 미세전류치료기는 TENS에 비하여 1000분의 1이라는 미약한 전류를 사용할 뿐만 아니라 치료 기전도 전혀 다르기 때문입니다.

감기몸살은 가장 강력한 자연치유력이다.

날씨가 갑자가 추워지고 몸도 마음도 움츠러드는 계절이다. 감기조심해라. 감기가 만병의 근원이다. 생리학적으로 감기란 면역반응이다. 인체에는 질병의 원인인 노폐물이 항상 존재한다. 그리고 인체는 생명 활동 중에 인체를 정상작동 시키기 위한 시스템을 갖고 있다. 감기몸살이 추운 겨울에 많이 오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추울 때는 체내 온도를 정상화하기 위하여 에너지 대사가 높아진다. 피부의 땀구멍은 에너지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닫히고 폐포는 열려서 산소호흡이 증가된다. 차가운 공기에 의해 인체의 광케이블이며 낡은 것을 소멸하고 새로운 것을 재창조하는 줄기세포의 근원인 경락이 활성화 한다.
제3의 순환계인 경락은 근래에 와서야 과학적으로 밝혀진 인체의 자연치유시스템이다. 몸의 순환이 막히면 침을 놓거나 경락마사지를 통해 경락(프리모시스템)을 자극한다. 육체활동이 적은 사람이 갑자기 노동을 한다거나 날이 추워지면서 냉기가 경락을 자극하게 되면 인체의 자연치유시스템인 경락이 자극받게 된다.
온 몸의 경락에 침을 놓는 것과 같다. 인체는 직류전류가 흐르는 고성능 전자시스템에 의하여 작동된다.
가장 먼저 인체가 하는 일은 조직 속에 쌓인 노폐물을 제거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인체는 식욕중추를 마비시켜 음식을 금하게 한다.
모든 에너지 또한 노폐물 제거하는 일에 사용하므로 감각기관이 마비된다. 두뇌는 멍해지고, 말하고 듣는 것뿐만 아니라 보는 것도 싫어서 눈을 감고 앓는다. 컴퓨터를 하다가 눈이 피곤하면 잠시 눈만 감고 있어도 피로가 풀린다. 시각적 에너지가 엄청나게 소모된다는 증거이다. 
이 모든 에너지가 체내 정화작업을 위해 옮겨간다. 소화하고 팔다리를 움직이는 에너지까지 노폐물제거를 위해 모아진다.
모아진 인체의 전기적 에너지는 조직 속에서 전기 용접하듯 노폐물과 균을 지져 태운다. 이로 인해 몸살 중에 온몸에 통증이 나타난다.
만일 노폐물과 함께 혈액 속에 균이 들어오게 되면 피가 썩는 패혈증으로 죽기 때문이다. 인체 내에 전기에너지의 흐름이 원활하면 균은 죽게 된다.
1990년 뉴욕 알버트 아인슈타인 의과대학의 스티븐 칼리(Steven Kalli) 박사는 혈액과 에이즈 바이러스가 담긴 배양접시에 50내지 100 마이크로암페어(μA)의 미세전류를 흐르게 하면 에이즈 바이러스가 살아남지 못한다는 사실을 발표하였다. 이때 미세전류가 바이러스를 죽이는 역할을 두 가지로 설명하였다. 
즉 하나는 미세전류가 바이러스의 바깥 단백질 층을 변형시킴으로써 바이러스가 인체의 세포와 결합하지 못하게 한다는 것이고, 둘째는 미세전류는 바이러스를 죽이는 백혈구의 활성을 증가시킴으로써 임파구의 바이러스에 대한 처리 능력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설명하였다. 
Bob Beck에 의하면 4-6주 동안 매일 120분 정도의 치료를 하면 에이즈 바이러스를 포함하여 어떠한 바이러스도 치료할 수 있으며 뿐만 아니라 박테리아, 진균, 기생충 등도 95% 이상을 치료할 수 있다고 하였다. 
몸살 중 체내 미세전류의 증가는 균이 혈액 속으로 들어와서 패혈증을 일으키지 못하게 사멸한다.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혈액속의 백혈구의 활성화는 생명의 피를 균으로부터 보존한다. 인체는 조직속의 노폐물을 핏속으로 이동시킨 후 간, 폐, 피부, 신장, 대장 등으로 해독 및 배설, 배출시킨다. 이러한 시스템이 준비되지 못했다면 패혈증으로 모든 인류는 멸망했을 것이다. 혈액 속으로 들어온 노폐물이 두뇌를 순환할 때에 두통이 오고 어지럽다.
몸살 중 기침과 가래는 독기와 부패된 조직의 부산물이다. 입에서는 단내가 난다고 하는 데 쓰레기 썩는 냄새가 난다.
소변은 독소배출의 증가로 붉은 핏빛으로 변한다. 혈액 속에 들어온 노폐물로 생명의 장기인 간, 심장 등의 손상을 막기 위해 내부의 피를 피부주위에 있는 정맥으로 모은다. 정맥은 인체 내의 피를 50%나 저장할 수 있는 혈액의 저장고이기 때문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인체가 느끼는 것은 내부기관은 피가 부족하여 한기가 들고 피부주변 정맥은 피가 몰려 뜨겁다. 인체스스로가 지혜롭게 몸을 회복하는 과정이다.
감기몸살은 가장 강력한 자연치유력이다. 우리가 인체의 자연치유력을 방해하지만 않는다면 감기몸살은 추후에 일어날 수 있는 암을 비롯한 수많은 질병을 일으키는 병균들을 사멸하고 노폐물을 제거할 수 있는 유일한 기회이다. 감기가 만병의 근원이 아니라 감기라는 자연치유가 일어나지 않게 온갖 방법을 다하는 우리의 실수가 문제인 것이다. 몸살은 말 그대로 몸 살리기이다.


홍영선 볶은곡식 www.liferule.com

향후 항암제 시장이 연평균 11.2%씩 고속성장해 2020년 1531억달러(약 169조48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사노피 제공
 사노피 제공
바이오의약품과 항암제가 2020년 글로벌 제약산업을 이끌 대표 주자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0일 우리투자증권이 제약산업 분석업체 이벨류에이트파마(EvaluatePharma)의 분석결과를 인용해 낸 보고서에 따르면 바이오의약품과 항암제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전세계 제약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보고서는 글로벌 제약시장의 규모와 500개 제약사와 바이오업체들의 성장세 등을 토대로 2020년 상황을 예측했다.

보고서는 바이오의약품 전문기업이 약진을 거듭하고 있는 것에 대해 주목했다. 지난해 전체 매출 상위 20대 제약사를 살펴보면 스위스 노바티스가 전체 시장에서 6.4%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1위를 차지했다. 미국 화이자는 점유율 6.3%을, 스위스 로슈는 5.5%를 기록하며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프랑스 사노피와 미국 머크 등이 따랐다.

우리투자증권 제공
 우리투자증권 제공

하지만 2020년에는 순위에 변화가 생긴다. 노바티스가 1위 자리를 지키겠지만 로슈와 사노피가 화이자를 밀어내고 각각 2위와 3위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제약시장에서 바이오의약품의 비중이 점점 늘어나고 동시에 해당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로슈와 사노피의 실적도 좋아질 것이란 추측이 반영된 것이다. 실제로 이 보고서는 2020년 로슈는 바이오의약품 시장에서 점유율 15%를, 사노피는 점유율 9%를 차지하며 1·2위를 지킬 것으로 전망했다.

현재 로슈는 바이오의약품 분야에서 290억달러(약 32조10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에는 이 분야 매출이 435억달러(약 48조1500억원)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서는 예상했다. 사노피 역시 현재 145억달러(약 16조원)에서 2020년 261억달러(약 28조9000억원)로 늘어난다.

보고서는 지난해 전세계 바이오의약품시장 규모는 1650억달러(약182조6500억원)로 전체 의약품시장의 22%를 차지했지만 앞으로 매년 평균 8.4%씩 성장해 2020년 2910억달러(약 322조1300억원) 규모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체 의약품시장의 27%에 해당하는 비중이다. 또 상위 100대 의약품 중 바이오의약품의 매출 비중이 2006년 21%에 불과했으나 2020년에는 52%로 확대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우리투자증권 제공
 우리투자증권 제공

보고서가 바이오의약품과 함께 주목한 항암제는 이미 전체 의약품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현재 전세계 항암제 시장은 728억달러(약 80조 5800억원) 규모다. 보고서는 향후 항암제 시장이 연평균 11.2%씩 고속성장해 2020년 1531억달러(약 169조4800억원) 규모에 이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전체 의약품을 치료 영역별로 볼 때 14.4%가 항암제가 차지한다.

이승호 우리투자증권 연구원은 “항암제시장이 앞으로도 가장 높은 성장률을 유지해 최대 의약품시장의 입지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또 체외진단 시장의 규모가 2020년 716억달러(약 78조9000억원)까지 커져 전체 의료기기시장의 14%을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항암제가 정말 효과가 있기는 있는가?

항암치료 받으면 암환자가 빠르게 사망하는 이유?..
항암치료가 암환자들을 빠르게 죽음으로 내몰아 가는 이유?...
항암치료를 하게 되면 맹독성 화학약물의 독성으로 인하여  수많은 정상세포가 사멸한다.....
수많은 정상세포가 죽게 되면서 죽은  세포들은 썩어들어간다.세포가 죽게 되면 .... 그 시체들을 잡아먹고 분해 시키기 위하여 수많은 세균과 바이러스들은 죽은 정상세포들에게 몰려 든다. 수많은 세균과 바이러스가 죽은 정상세포들에게 몰려 들면서 죽은 세포들과 죽어가는 정상세포들을 공격하면서 염증이 발생하게 된다..
그리고 곧바로 암환자들은 폐렴에 걸리거나 패혈증으로 거의 대부분이 사망한다. 폐암환자가 항암치료후 거의 대부분이 폐렴이나 패혈증으로 사망하는 이유는 바로 맹독성 항암제가 정상세포들을 죽게 만들기 때문이며... 이 세상을 만드신 창조자는 죽어 버린 세포나 동식물들을 분해 시켜 자연으로 되돌려 버리는 고마운 일을 하는 수많은 바이러스나 세균들을 만드셨다.
만약 세균과 바이러스가 없다면 이 세상은 썩은 냄새로 진동할 것이다.. 그리고 인류는 오래전에 멸망 하었을 것이다..
생명이 다한 생명체를 분해 하여 자연으로 되돌려 놓는 자연의 이치는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로 인하여  수없이 많은 정상세포가 사멸하여 그  인체속으로  몰려 들어 자신들의 임무를 수행하려 하는 것이며 그 과정에서 암환자들은 세균감염으로 죽음을 맞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온 몸을 파괴하고 정상세포들을 죽게 만드는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는 죽음을 재촉하는 길임을 명심하라...
************************
참고사항

"항암제 자체가 가장 강력한 발암물질입니다." 어느 양심있는 의사의 고백 -
1985년 미국 국립암연구소[NCI]의 테비타 소장[미의회에서 의원들에게 직접발언 보고하다.]
"항암제는 무력하다"" 치료에 별 도움이 안된다" 

1988년 미국 국립암연구소 보고서
 " 항암제는 증암제이다." 항암치료? 글쎄요,,,,
 " 항암제 자체가 강력한 방암물질이다" 어느 의사의 고백
미국 국립암연구소 조사 보고서 : 15만명의 항암제치료를 추적 조사한 결과 " 항암제는 암에 무효할 뿐 아니라 다른 암을 발생시킬 위험을 몇배로 증가 시킨다." 특히, 항암제가 듣지 않는 암이 압도적으로 많다. 그 유효도[축소율] 4주에 한정한다.4주가 지나면 다시 커진다.
* 유효한 암 : 소아 급성 백혈병 일부 난소암 고환종양 폐암중에 소세포암 특정
악성림프종 등...
* 항암제의 효능이 전혀 없는 암 : 위암, 유방암, 폐암, [소세포암제외] 간암 자궁암 식도암 췌장암 신장암 갑상선암,대장암등에는 항암제는 거의 무효하다. 또한 재발된 암에는 항암제는 아무런 효과가 없다. 종양이 줄어 들어도 수명은 2-3개월 늘어 날 뿐이다. 

야야마[의사]:제가 의사로써 그동안 행한  경험 가운데 항암제로 정말 암이 완치 되었다고 생각이 드는 사람을 단 한번도 본적이 없습니다.일시적으로 작아진 적은 있습니다. 예를 들면 유방암 가운데 종양의 크기가 너무 커서 잘라낼 수 없는 상태에서 환자가 찾아 옵니다. 항암제를 투여하면 종양의 크기가 축소하고, 그 시점에서 잘라내고 수술로 암을 제거 하지만, 재발하는 사례가 거의 대부분입니다. 

암환자는 마지막에 염증으로 죽습니다. "항암제 사용으로  면역력이 떨어지고,감염증이 발생 균과 바이러스 곰팡이 등이 여과없이 들어와 저항력이 없어진 환자는 죽게 됩니다." 

후지나미 죠지[암전문의사] 도쿄의과대학 명예교수]

" 항암제요? 세포독입니다. 저라면 결코 안할 겁니다! 암에 걸렸을 때 항암제를 투여해도" 효과가 없다"는 사실은 암전문의인저 자신이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입니다. 저라면 대체요법을 선택할 것입니다. " 

항암제의 가장 큰 부작용은 혈구 파괴이다...
무나카타[의사]: 항암제의 가장 큰 부작용은 혈구파괴이며, 골수세포 자체가 파괴됩니다. 혈소판이 파괴되어 혈전이 다량 생기고, " 혈전다발로 인해 여러장기가 장애를 일으키게 됩니다. 또한 골수가 파괴되어 곰팡이균들을 차단하지 못하고, 방사선은 면역세포를 만드는 "흉선" 을 파괴하여 면역력이 사라져 죽을 수 밖에 없게 됩니다.
암 환자들 중에 80%로는 항암제, 수술, 방사선으로 죽어 갑니다. 그런데 다른 한편에서는[대체의학] 영양보조식품으로상태가 점점 좋아지고, 목숨을 구합니다.후자의 방법을 택해 목숨을 구한 사람은 "기적이다" 라고 말하겠지만, 그것은 결코 기적이 아닙니다. 후자의 방법으로 치료하면 암은 자연히 낫습니다."

" 어느 정도의 항암제를 인체에 투여하면 죽게될까 실험까지 하는 의사들.. " 

암이 재발한 암환자들을 가지고 항암제를 이용하여 실험을 한다. 사망하는 환자가 나올 때까지 단계적으로 약의 양을 늘려 " 위험한 양"을 알아낸다. 치료목적은 없다.
* 조건 : 독성을 관찰하는 기간 = 앞으로 1개월은 살아있을 것 같은 환자* 
* 자료 << 신항암제의 부작용을 알 수있는 책>> 곤도 마코토 저 *

병원에 가면 실험용 생죄로 전락한다... ?... 

환자가 병원에 가면 이제 치료될 가망은 없습니다. 서양의학을 실시하는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하고 싶지 않아도 보험제도나 의료체계가 병원을 찾게 만듭니다. 병원에 가면 당연히 "수술을 합시다", "항암제를 써봅시다",  이것도 저것도 안되면 "방사선을 권합니다." 여기에 환자를 위해서가 아닌 자료를 얻기 위해 새로운 항암제는 시험적으로 사용되기도 하죠." 이런 의료현실에 경종을 울리고 싶습니다."[후미모토[의사]

아보 도오루 의대교수 : "쾌적하게 생활하면 암은 저절로 사라집니다."   

신경내과의사[무나카타] :" 암환자의 70-80%로는 항암제, 수술, 방사선으로 살해되는데 반해 다른 한편에서는 영양보조식품등으로 암을 치료하고 있습니다.",  " 머지않아 어느쪽이 옳은 것인지 밝혀질 것입니다." 

스웨덴의 암치료법:  " 스웨덴에서는 아무것도 하지 않는 암치료법으로 유명하다." 

 **** 항암제의 부작용을 감추기 위한  제약업계와 의사들의 전략***** 

야야마[의사] : 강력한  항암제를 사용하다 보니 구토와 구역질등 부작용이 너무 심해지자, 부작용을 숨기기 위해 제토제를 복용케 하고, 머리카락이 모두 빠진다는 부작용이 세상에 알려지자 요즘에는 소량간격 투여라는 방법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항암제로 모든 암세포를 다 사멸시키지 않아도 되는 것 아니냐는 거죠.. 암세포가 활개를 치지 못하도록 억누르기만 하면 된다는 식입니다. 이런 방법으로 항암제를 투여하다 보니, 요즘은 의학이 발달하여 부작용이 심하지 않은 것으로 환자들은 착각합니다. 

이 방법을 치료에 도입하면 한번에 많은 양을 집어 넣을 때보다 더 많은 양을 환자의 몸에 투여 할 수 있습니다. 조금씩 지속적으로 사용하니까요. 암환자 쪽에서도 토하거나 하지 않기 때문에 생활의 질이 떨어지지 않고, 또한 단숨에 다량의 항암제를 투여할 때 보다 생존율이 조금 올라갑니다. 

<< 항암제로 살해 당하다>>[후나세 슌스케 지음] 라는 책자에 쓰여진 내용입니다.
항암제가 효과가 있다는 말은 악마적 속임수*
암환자나 가족들이 진정으로 알고 싶어 하는 것은 암환자에게 "투여되는 항암제가 정말 효과가 있는 있는가?"라는 것이다. 요컨대 "그것으로 암이 낫는지 어떤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알고 싶어 한다. 그리하여 의사에게 물어 보면 의사는 "괜찮습니다 유효율은 확인되었습니다"[*유효율*일시적으로나마 암의 크기가 줄어드는 것]
그러면 환자와 그 가족들은 "다행이다 효과가 있다니,이제 살수 있어" 라며 서로 손을 맞잡고 눈물을 글썽인다. 하지만 여기에는 절망적인 속임수가 존재한다 취재과정에서 그 현실을 알게된 나는 눈이 뒤집히는 줄 알았다. 현재 항암제의 유효성 판정은 항암제 투여후 4주 이내에 암의  크기가 아주 조금이라도 축소되기만 하면, "효과 있음" 으로 판정된다.
즉 항암제를 투여하면 암환자가 얼마나 더 오래살수 있는가 아니면 더 빨리 죽을 수도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과는 상관없이 무조건 암의 크기만 줄어들면 무조건 항암제를 제조하여 판매하도록 허가를 내준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4주동안만 효과가 보이면 유효율을 인정하여 시판을 허락 하는 것일까? 그 수수께끼는 손쉽게 풀렸다.  항암제는 명백한 "독약"이다. 생체에 "맹독"을 투여하면 그 독성으로 인하여 손상을 입는다 암세포중에서도 어떤 것은 독성에 놀라서 꿈틀하고 움추려 드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이것을 효과가 있다고 판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암세포의 축소효과는 대략 환자 10명 가운데 1명에게만 나타난다 그래서 항암제의유효율이 10%인 것이다. 90%의 암환자는 암이 움찔하지도 않는다. 그런데도 정부[일본 중앙 약사심의회]는 항암제를 의약품으로 승인해 왔다.
암이 정말 낫는지 어떤지 조차 모르는 채 말이다. 이것만으로도 심의회 의원들이 제약회사의노예라는 사실을 논할 필요조차 없다.  
*10명중 1명이 암의 크기가 줄어 들 뿐이다. *
이러한 진실을 안다면 암환자나 가족들은 놀라서 쓰러질 수 밖에 없다.
의사의 "효과있다" 라는 말은 환자나 가족에게는 "나을 것이다" 라는 뜻으로 들린다. 그러나 사실 이 말은 투여 후 4주 이내라면 " 아주 조금 줄어든다 라는 의미에 지나지 않는다. 그것도 10명중 1명일 뿐이다. 하지만 항암제의 맹독성은 100% 모든 환자를 덮쳐 지옥의 고통을 안겨준다. 그러나 항암제를 투여할 때 환자나 가족들에게 " 효과가 있다" 라는 이 말의 진짜 의미를 세심하게 설명하는 의사는 아마도 없을 것이다. 의사나 제약회사가 말하는 항암제가 " 효과가 있다" 라는 말은 속임수의 극치라고 하겠다.
*봉인된 반항암제 유전자의 실체*
겨우 10명중에 1명이기는 하나 어쨋든 간신히 크기가 줄어든 암도 4주가 지나면 다시 증식하기 시작한다. 마지막 희망도 사라지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진실 즉 항암제가 참으로 무력하다는 사실은 암치료의 어둠속에 깊숙이 은폐되어 왔다. 
미국국립 암연구소의[NCI] 테비타 소장이 미의회 증언석에서 ''항암치료는 암치료에 효과가 없다. 우리는 깊은 절망감에 사로잡혀 있다" 라고 증언했다.
"암제로 암의 크기를 줄여도 암세포는 다시 내성이 생겨 반항암제를 만들어 내서 항암제를 무력화 시킨다,이는 농약을 살포하면 곤충이 내성이 생기는 것과 마찬가지이다"라고 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따라서 항암제를 아무리 많이 투여해도 깨진 독에 물 붓기 " 일 뿐이다.
*4주일 동안의 유효율 판정 수수께끼가 풀리다. *
밑빠진 독에 물붓기 뿐만이 아니라 암의 증식및 증대를 시작한다. 암이 재발하는 리바운드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자연치료와 기공치료로 암을 치료하는데 커다란 실적을 올려 전국적으로 유명한 야먀마 의사는 "항암제를 사용하면 흉포한 놈만 살아남는다" 라고 말한다.농약에 대한 해충구제와 마찬가지이다. 농약에 대한 내성을 획득한 극도로 생명력이 강한 해충이 반격해 오듯이 항암제 투여로 강한 암세포만 살아남는다는 것이다. "암은 때리면 때릴수록 흉포해 진다. 이것은 생명체의 기본 성질이다. 생명은 반듯이 살아남으려고 한다" 라고 야야마 의사는 설명한다.
여기서 불가사의한"4주일"의 수수께끼가 풀린다,. 부자연스럽게도 단기간을 판정범위로 정한 이유는 그들이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를 옛날부터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항암제 투여후 반년 혹은 1년 동안의 경과를 관찰하면 한 때 조금이나마 줄어든 암이 반발해서 증식하기 시작한다. 그런데 이런 사실이 들키게 되면 곤란하므로 그들은 4주일이라는 극히 짧은 기간으로 항암제의 유효성을 판정하는 반칙을 쓴 것이다. 참으로 악마의 속임수가 따로 없는 것이다. 돈을 많이 벌기 위하여 수많은 암환자들은 죽음에 빠뜨리는 짓을 자행하는 것이다.
암환자들은 항암치료를 받은 후 " 좋아 졌어요 " 라며 퇴원 인사를 하러 온다 혈색도 좋아져서 직장에도 복귀한다. 그런데 반년 정도 지나면 그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재발했다고 하네" 라는 주변의 속삭임 그리고 머지않아 죽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그렇게 건강했는데 어째서?.... 이 수수께끼가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로 명쾌하게 풀렸다. 손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인 약 10% 전후의 암환자들에게 효과가 있다고 해도 이시적일뿐 결국 반항암제 유전자로 인하여 항암제는 무력해 진다.
항암제로 공격을 당한 암세포는 더욱 힘을 기르고 흉포함을 증가시켜 반격한다.
하지만 암환자는 항암제로 인하여 중요한 면역력이 산산이 파괴된다.이미 승패는 분명하다.야야마 의사는[암전문의] "항암제를 투여 하지 않은 경우에는 고칠 방법이 있지만, 항암제 투여로 면역력이 떨어져 있으면 면역요법도 거의 효과가 없다"고 탄식한다
*항암제는 증암제이다*미국의회증언
미국 국립암 연구소 테비타 소장의 " 항암제는 반 항암제 유전자로 인하여 암치료에 효과가 없다" 라는 중언으로 인하여 일본 암학계는 충격에 휩싸였다. 당황한 암학계는 "이 사실을 환자에게는 절대로 알리지 않는다" 라는 함구령을 내렸다. 이 때문에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는 일본의학계에서 어둠속에 봉인되어 버린 것이다.
충격은 이어졌다. 미국국립암연구소는 다시 " 항암제에는 강한 발암성이 있어서 다른 장기에 새로운 암을 발생시킨다" 고 발표 하였다 환자 가족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항암제가 강력한 발암물질이였던 다니..!!그것도 세계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보고서에 " 항암제는 발암제이며, 증암제이다" 라고 공식적인 선언을 한 것이다.
일본의 암학계는 다시 떠들썩 해졌다. 그리고 항암제가 " 증암제" 라는 사실은 절대 비밀이라며 관계자들의 입을 떠 막았다. 그리고 그들의 공범자는 언론이다.
이런 엄청난 뉴스에 대하여 모든 언론은 완전히 침묵함으로 일관했다.
대형 제약회사로 부터 거액의 광고비를 받고 있는 메스컴에게 있어서 대기업은 "주인님"이다. 주인님의 뜻을 거스르다니 그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항암제는 철저히 세포를 파괴한다.
모근세포 정자 생식세포 등등 가장 분열이 활발한 것이 혈구 세포인데 항암제는 적혈구 백혈구를 만드는 혈구세포를 집중공격한다. 이로인하여 불임이나 선천성기형은 물론이며,악성빈혈과 혈전이 다발로 발생하여 다양한 장기장애를 일으킨다. 온갓 세균을 잡아먹는 과립구세포는 완전히 전멸하여 체내에 수많은 곰팡이와 세균들이 몰려 들어도 방어 할 수가 없게 된다. 항암제투여로 암환자들이 금방 폐렴이나 구내염 신장염 등의 합병증에  걸려 암환자들이 죽음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암환자들의 80% 는 암자체로 죽는 것이 아니라 항암치료의 부작용으로 인한 합병증으로생명을 잃는다
일본의 소몬하치오치병원의 원장인 마가라 준이치[암전문의사]씨는 자신의 병원에 입원한 암환자들을대상으로 항암치료와 수술치료,방사선 치료 그리고 아무 치료도 받지 않고 자연요법치료를 받은 4부류의 암환들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를 발표 하였다.  이 4부류의 치료법으로 몇백명의 암환자들을  치료해 본 결과 가장 치료효과가 나쁜 그룹은 방사선 치료를 받은 암환자들이였으며, 다음이 항암치료, 그 다음이 수술치료, 그리고 가장 치료 효과가 좋은 암환자들은 아무것도 치료하지 않고 자연치료를 받은 사람들이였다고 한다.
 일본에서는 일부분이기기는 하지만 대체의학이나 자연식이요법치료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디고 한다.그런 이유로 소몬하치오치병원에서는 항암치료와 방사선 수술 그리고 자연치료법으로 암을 치료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그 치료효과를 검증 할 수 있다고 한다.
이런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소몬하치오치 병원의 원장인 암전문의 마가라준이치씨는 이런 말로 결론을 내리며 암환자들에게 간곡하게  호소 하였다. " 암은 아무 치료도 받지 않는 것이 가장 낫기가 쉽다.이 사실을 이해 하는 사람이 늘어 나기를 나는 진심으로 바라고 있다". 라고 말이다. 실제로 임상실험과 검증을 한 암전문의사이자 병원장인 사람이 병원의 수익에 반할 수 있는 말을 하는 이유는 자신의 양심을 속이는 것을 스스로 용납 할 수 없기 때문일 것이다. 환자의 건강보다는 재물에 눈이 멀어 집단 이기주의로 뇌물수수와 집단파업을 일삼는 잘못된 교육의 희생자들인 우리나라 의료진들과는 달라도 너무 다른 것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우리나라에서도 양심선언을 하는 암전문의사를 살아 생전 만나 볼 수 있으려나...  
유방암수술하면 암이 전신으로 퍼져나가는 이유 밝혀지다
*미국 일리노이 주립대학 워렌 콜박사 발표*
1950년대에 미국 일리노이 주립대학의 워렌 콜 박사는 수많은 임상실험결과와 조사를 바탕으로
" 암수술을 시행 한 후 , 환자의 말초신경 부분의 혈액을 검사함으로써 암수술이 원인이 되어 암세포가 전신으로 퍼져 나간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입증해 내었다 그런데 이런 과학적이로 합리적인 의학상식 마져 거부하고 반대하는 의사들은

" 비록 암세포가 암수술로 인하여 다른 곳으로 전이는 할 수 있으나 아직 침범 당하지
않은 부분은 암세포를 억제 할 수 있다 라는 반론을 펼쳤다..하지만 이것은 너무도 어리석은 반론이다.  만일 암환자가 암세포의 전이를 억제할 수 있다면, 그는 처음부터 암에 걸리지 않았을 것이기 때문이다.
암의 전이를 억제할 수 없을 정도로 몸이 오염되어 있는 것이 암환자의  상태이므로 암수술이 암을 전신으로 퍼져 나가게 되는 주요 원인이 되느 것은 당연한 이치라고 할 것이다. *" 나는 현대의학을 믿지 않는다"참조 서적 -105페이지 -문예출판사-로버트 S 멘델존 의학박사
[미국 시카고 마이클 리세 병원장 소아과의사이런 잘못된 의학상식이 현대의학 상식으로 정착하면서 현대의학으로는 암치료법은 암을 고칠 수 없으며 오히려 '암을 발생 시키는 주요 원인이 되고 있는 것이다.

제약회사와 의사들의 자본주의와 이기주의 때문에 진실의학이 감춰지고 거짓의학이 자리잡아 오늘날 수많은 사람들을 죽음으로 내몰아 가는 것이다.
항암제가 효과가 있다는 말은 악마적 속임수*
  
암환자나 가족들이 진정으로 알고 싶어 하는 것은 암환자에게 "투여되는 항암제가 정말 효과가 있는 있는가?"라는 것이다. 요컨대 "그것으로 암이 낫는지 어떤지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알고 싶어 한다. 그리하여 의사에게 물어 보면 의사는 "괜찮습니다 유효율은 확인되었습니다"[*유효율*일시적으로나마 암의 크기가 줄어드는 것]

그러면 환자와 그 가족들은 "다행이다 효과가 있다니,이제 살수 있어" 라며 서로 손을 맞잡고 눈물을 글썽인다. 하지만 여기에는 절망적인 속임수가 존재한다 취재과정에서 그 현실을 알게된 나는 눈이 뒤집히는 줄 알았다. 현재 항암제의 유효성 판정은 항암제 투여후 4주 이내에 암의  크기가 아주 조금이라도 축소되기만 하면, "효과 있음" 으로 판정된다. 즉 항암제를 투여하면 암환자가 얼마나 더 오래살수 있는가 아니면 더 빨리 죽을 수도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것과는 상관없이 무조건 암의 크기만 줄어들면 무조건 항암제를 제조하여 판매하도록 허가를 내준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왜 4주동안만 효과가 보이면 유효율을 인정하여 시판을 허락 하는 것일까? 그 수수께끼는 손쉽게 풀렸다.  항암제는 명백한 "독약"이다. 생체에 "맹독"을 투여하면 그 독성으로 인하여 손상을 입는다 암세포중에서도 어떤 것은 독성에 놀라서 꿈틀하고 움추려 드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이것을 효과가 있다고 판정하는 것이다.
그러나 암세포의 축소효과는 대략 환자 10명 가운데 1명에게만 나타난다 그래서 항암제의 유효율이 10%인 것이다. 90%의 암환자는 암이 움찔하지도 않는다. 그런데도 정부[일본 중앙 약사심의회]는 항암제를 의약품으로 승인해 왔다. 암이 정말 낫는지 어떤지 조차 모르는 채 말이다. 이것만으로도 심의회 의원들이 제약회사의 노예라는 사실을 논할 필요조차 없다.
*10명중 1명이 암의 크기가 줄어 들 뿐이다. *
이러한 진실을 안다면 암환자나 가족들은 놀라서 쓰러질 수 밖에 없다. 의사의 "효과있다" 라는 말은 환자나 가족에게는 "나을 것이다" 라는 뜻으로 들린다. 그러나 사실 이 말은 투여 후 4주 이내라면 " 아주 조금 줄어든다 라는 의미에 지나지 않는다. 그것도 10명중 1명일 뿐이다. 하지만 항암제의 맹독성은 100% 모든 환자를 덮쳐 지옥의고통을 안겨준다. 그러나 항암제를 투여할 때 환자나 가족들에게 " 효과가 있다" 라는 이 말의 진짜 의미를 세심하게 설명하는 의사는 아마도 없을 것이다. 의사나 제약회사가 말하는 항암제가 " 효과가 있다" 라는 말은 속임수의 극치라고 하겠다.
 *봉인된 반항암제 유전자의 실체*
겨우 10명중에 1명이기는 하나 어쨋든 간신히 크기가 줄어든 암도 4주가 지나면 다시 증식하기 시작한다. 마지막 희망도 사라지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진실 즉 항암제가 참으로 무력하다는 사실은 암치료의 어둠속에 깊숙이 은폐되어 왔다. 미국국립 암연구소의[NCI] 테비타 소장이 미의회 증언석에서 ''항암치료는 암치료에 효과가 없다. 우리는 깊은 절망감에 사로잡혀 있다" 라고 증언했다.
"암제로 암의 크기를 줄여도 암세포는 다시 내성이 생겨 반항암제를 만들어 내서 항암제를 무력화 시킨다,이는 농약을 살포하면 곤충이 내성이 생기는 것과 마찬가지이다"라고솔직하게 털어 놓았다. 따라서 항암제를 아무리 많이 투여해도 깨진 독에 물 붓기 " 일 뿐이다.
 *4주일 동안의 유효율 판정 수수께끼가 풀리다. *
 밑빠진 독에 물붓기 뿐만이 아니라 암의 증식및 증대를 시작한다. 암이 재발하는 리바운드 현상이 나타나는 것이다. 자연치료와 기공치료로 암을 치료하는데 커다란 실적을 올려 전국적으로 유명한 야먀마 의사는 "항암제를 사용하면 흉포한 놈만 살아남는다" 라고 말한다.농약에 대한 해충구제와 마찬가지이다. 농약에 대한 내성을 획득한 극도로 생명력이 강한 해충이 반격해 오듯이 항암제 투여로 강한 암세포만 살아남는다는 것이다. "암은 때리면 때릴수록 흉포해 진다. 이것은 생명체의 기본 성질이다. 생명은 반듯이 살아남으려고 한다" 라고 야야마 의사는 설명한다.
 여기서 불가사의한"4주일"의 수수께끼가 풀린다,. 부자연스럽게도 단기간을 판정범위로 정한 이유는 그들이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를 옛날부터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항암제 투여후 반년 혹은 1년 동안의 경과를 관찰하면 한 때 조금이나마 줄어든 암이 반발해서 증식하기 시작한다. 그런데 이런 사실이 들키게 되면 곤란하므로 그들은 4주일이라는 극히 짧은 기간으로 항암제의 유효성을 판정하는 반칙을 쓴 것이다. 참으로 악마의 속임수가 따로 없는 것이다. 돈을 많이 벌기 위하여 수많은 암환자들은 죽음에 빠뜨리는 짓을 자행하는 것이다.
 암환자들은 항암치료를 받은 후 " 좋아 졌어요 " 라며 퇴원 인사를 하러 온다 혈색도 좋아져서 직장에도 복귀한다. 그런데 반년 정도 지나면 그 사람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 "재발했다고 하네" 라는 주변의 속삭임 그리고 머지않아 죽었다는 소식이 들려온다,. 그렇게 건강했는데 어째서?.... 이 수수께끼가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로 명쾌하게 풀렸다. 손으로 꼽을 수 있을 정도인 약 10% 전후의 암환자들에게 효과가 있다고 해도 이시적일뿐 결국 반항암제 유전자로 인하여 항암제는 무력해 진다.항암제로 공격을 당한 암세포는 더욱 힘을 기르고 흉포함을 증가시켜 반격한다.
하지만 암환자는 항암제로 인하여 중요한 면역력이 산산이 파괴된다.이미 승패는 분명하다. 야야마 의사는[암전문의] "항암제를 투여 하지 않은 경우에는 고칠 방법이 있지만, 항암제 투여로 면역력이 떨어져 있으면 면역요법도 거의 효과가 없다"고 탄식한다
*항암제는 증암제이다*미국의회증언
미국 국립암 연구소 테비타 소장의 " 항암제는 반 항암제 유전자로 인하여 암치료에 효과가 없다" 라는 중언으로 인하여 일본 암학계는 충격에 휩싸였다. 당황한 암학계는 "이 사실을 환자에게는 절대로 알리지 않는다" 라는 함구령을 내렸다. 이 때문에 반항암제 유전자의 존재는 일본의학계에서 어둠속에 봉인되어 버린 것이다.

충격은 이어졌다. 미국국립암연구소는 다시 " 항암제에는 강한 발암성이 있어서 다른 장기에 새로운 암을 발생시킨다" 고 발표 하였다 환자 가족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다. 항암제가 강력한 발암물질이였던 다니..!!그것도 세계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미국  국립암연구소의 보고서에 " 항암제는 발암제이며, 증암제이다" 라고 공식적인 선언을 한 것이다.

일본의 암학계는 다시 떠들썩 해졌다. 그리고 항암제가 " 증암제" 라는 사실은 절대 비밀이라며 관계자들의 입을 떠 막았다. 그리고 그들의 공범자는 언론이다. 이런 엄청난 뉴스에 대하여 모든 언론은 완전히 침묵함으로 일관했다. 대형 제약회사로 부터 거액의 광고비를 받고 있는 메스컴에게 있어서 대기업은 "주인님"이다. 주인님의 뜻을 거스르다니 그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항암제는 철저히 세포를 파괴한다.
 모근세포 정자 생식세포 등등 가장 분열이 활발한 것이 혈구 세포인데 항암제는 적혈구 백혈구를 만드는 혈구세포를 집중공격한다. 이로인하여 불임이나 선천성기형은 물론이며,악성빈혈과 혈전이 다발로 발생하여 다양한 장기장애를 일으킨다. 온갓 세균을 잡아먹는 과립구세포는 완전히 전멸하여 체내에 수많은 곰팡이와 세균들이 몰려 들어도 방어 할 수가 없게 된다. 항암제투여로 암환자들이 금방 폐렴이나 구내염 신장염 등의 합병증에  걸려 암환자들이 죽음에 이르게 되는 것이다.
암환자들의 80% 는 암자체로 죽는 것이 아니라 항암치료의 부작용으로 인한 합병증으로 생명을 잃는다.
항암치료받은 환자 암재발율 두세배 높다[일본오사카대학 연구팀 발표]
[일본 오사카 대학 연구팀 발표] 
“항암제 사용자의 발암 율이 비 사용자 보다 2배 높으며 2종 이상 혼합 사용 시 위험성이 급증한다.” 

항암제의 높은 위험성은 이미 여러 분야에서 지적되고 있지만 실제로 입증된 경우는 거의 없었는데 최근 일본에서는 항암제를 사용 함으로서 오히려 다른 암이 발생할 위험성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돼 학계의 파문을 일으키고 있다. 

위암 수술 후에 항암제를 투여 받은 환자는 투여 받지 않은 환자에 비해 추후 다른 종류의 암에 걸릴 확률이 2배 가까이 된다는 것이다. 이러한 사실은 일본 오사카 대학 의학부의 “후지모토” 교수 연구팀이 최근 요코하마에서 열린 소화기 학회에서 발표 함으로서 알려지게 되었다. 

지금가지 항암제가 막연히 위험하다는 정도로만 여겨져 왔는데 위험성의 정도가 임상적으로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항암제 대량요법에 대한 경종을 올리고 있다. 조사는 오사카 대학 부속병원 제2외과에서 지난 63년부터 81년까지 위암 절제 수술을 받은 환자 중 근치도가 높은 환자 840명을 대상으로 이루어졌다. 그 중 333명은 수술전이나 후에 항암제를 투여하는 보조요법을 실시했으며 511명은 항암제 투여가 없었다. 

후지모토 교수는 항암제에 의한 2차 발암위험성을 알아내기 위해 수술 후 5년 이상 경과된 환자 중 위암 외의 암이 발생한 비율을 조사했다. 5년 이내에 암이 나타났거나 5년이 지났더라도 위암이 일어난 경우는 재발일 가능성이 높아 제외시켰다. 

결과적으로 5년 이상 경과한 후 간암이나 폐암, 백혈병 등 2차적인 암이 발견된 비율은 항암제 보조요법을 실시한 경우가 6.3% 로 항암제 사용이 없었던 경우의 3,3%에 비해 거의 2배나 되었다. 특히 2종 이상의 항암제를 병용한 경우에는 발암의 위험성이 8%까지 상승됨이 입증되었다. 

항암제를 수술 전에 사용하거나 후에 사용 한 경우에서는 발암 율의 차이는 보이지 않았다. 후지모토 교수는 [항암제의 투여로 발암위험성이 높아짐이 증명됐다. 특히 단독으로는 발암성이 낮은 약제라 해도 병용할 때는 위험성이 크게 증가된다]. 고 강조했다. 
항암치료가 암을 빠르고 크게 자라게 만든다[케모테라피 항암치료부작용] 
깜짝 놀랄 뉴스 : 암치료제가 종양을  공격적이고 심각하게 만든다
Breaking news: cancer drugs make tumors more aggressive and deadly   By S. L. Baker   Jan 19, 2012 - 5:38:25 PM

Breaking news: cancer drugs make tumors more aggressive and deadly
Thursday, January 19, 2012 by: S. L. Baker, features writer
(NaturalNews) When natural health advocates warn against mainstream medicine's arsenal of weapons used to fight cancer, including chemotherapy and radiation, their concerns often revolve around how these therapies can weaken and damage a person's body in numerous ways. But scientists are finding other reasons to question some of these therapies. It turns out that while chemotherapies may kill or shrink tumors in the short term, they may actually be causing malignancies to grow more deadly in the long term.

For example, NaturalNews previously reported (http://www.naturalnews.com/029042_cancer_cells_chemotherapy.html) that scientists at the University of Alabama at Birmingham (UAB) Comprehensive Cancer Center and UAB Department of Chemistry are currently investigating the very real possibility that dead cancer cells left over after chemotherapy spark cancer to spread to other parts of the body (metastasis). And now comes news that a little-explored specific cell type, the pericyte, found in what is called the microenvironment of a cancerous tumor actually may halt cancer progression and metastasis. And by destroying these cells, some anti-cancer therapies may inadvertently be making cancer more aggressive as well as likely to spread and kill.
A study just published in the January 17 issue of the journal
 Cancer Cell concludes that anti-angiogenic therapies (which shrink cancer by cutting off tumors' blood supply) may be killing the body's natural defense against cancer by destroying pericyte cells that likely serve as important gatekeepers against cancer progression and metastasis. Pericytes cover blood vessels and support their growth.

For the new research, Raghu Kalluri, MD, PhD, Chief of the Division of Matrix Biology at Beth Israel Deaconess Medical Center (BIDMC) and Professor of Medicine at Harvard Medical School (HMS), investigated whether targeting pericytes could inhibit tumor growth in the same way that other antiangiogenic cancer drugs do.

Dr. Kalluri and his research team worked with mice genetically engineered to support drug-induced depletion of pericytes in growing tumors. Next, they removed pericytes in implanted mouse breast cancer tumors, decreasing pericyte numbers by 60 percent.

Compared with control animals, there was a 30 percent decrease in the size of cancerous tumors over 25 days. But there was a serious catch to these results. Contrary to conventional mainsteam medical wisdom, the scientists discovered the number of secondary lung tumors in the engineered mice had increased threefold compared to the control mice, indicating that the tumors had metastasized.
How cancer drugs can spread cancer cells
"If you just looked at tumor growth, the results were good," Dr. Kalluri said in a press statement. "But when you looked at the whole picture, inhibiting tumor vessels was not controlling cancer progression. The cancer was, in fact, spreading. This suggested to us that without supportive pericytes, the vasculature inside the tumor was becoming weak and leaky -- even more so than it already is inside most tumors-- and this was reducing the flow of oxygen to the tumor."

That change, he explains, makes cancer cells more mobile, so they can travel through those leaky vessels to new locations. It also makes cancer cells behave more like stem cells, so they are better able to survive.

Because cancer therapies such as Imatinib, Sunitinib and others are known to decrease pericytes in tumors, the scientists next carried out the same experiments in mice with primary tumors. Only this time, they used the chemotherapy drugs Imatinib and Sunitinib instead of genetic programs to decrease pericyte numbers.
 Both Imatinib and Sunitinib caused 70 percent pericyte depletion -- and they also increased metastasis threefold.

In order to see if their findings are relevant to human patients, the research team examined 130 breast cancer tumor samples of varying cancer stages and tumor sizes and compared pericyte levels with prognoses. The result?
 The samples with low numbers of pericytes in tumor vasculature correlated with the most deeply invasive cancers, distant metastasis and five to ten year survival rates less than 20 percent.

"These results are quite provocative and will influence clinical programs designed to target tumor angiogenesis," Ronald A. DePinho, president of the University of Texas MD Anderson Cancer Center, said in a press statement. "These impressive studies will inform and refine potential therapeutic approaches for many cancers."

For more information:


http://www.bidmc.org/
[Colour fonts added.].



RELATED ARTICLES:



Seeing RED over PINK: The Dark Side of Breast Cancer Awareness Month - Part I (Repost - with aditional PDF on natural solutions):http://abundanthope.net/pages/Health_and_Nutrition_37/Seeing-RED-over-PINK-The-Dark-Side-of-Breast-Cancer-Awareness-Month---Part-I-Repost---with-aditional-PDF-on-natural-solutions.shtml


항암치료 아무런 효과 없는 이유 밝혀 졌다.[서울대 연세대 연구팀]

일본에서 건강서적부문 베스트셀러 책인 " 항암제로 살해당하다" 라는 책에 보면 항암치료가 암치료에 효과적인 면 보다는 부작용이 더 많다는 사실을 양심있는 암전문의사들과 세계적인 임상조사와 연구결과서를 바탕으로 그 증거자료를 가지고 알려 주고 있습니다.미국 국립암연구소의 테비타소장은 "항암제를 투여하는 화학치료법은 암치료에 아무런 효과가 없으며 오히려 암을 더욱 크고 빠르게 자라게 할 뿐이다"라고 오래전부터 미의회 청문회에서 이실직고 하였습니다.  일본의 한 대학병원에서 몇년동안 암환자들을 대상으로 사인을 분석할 결과 암환자의 80%는 암 자체로 죽는 것이 아니라 항암치료의 부작용으로 죽게된 다는 것이 밝혀 졌다고 합니다. 이 사실을 은폐하기 위하여 병원장은 연구논문을 그자리에서 찟어 버렸다고 합니다.

이런 사실은 널리 알리지지 않기 때문에 암환자분들과 가족들은 그런사실을 알지 못하고, 무조건 항암치료를 선택하게 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제라도 항암제의 임상실험결과와 진실을 만인에게 공개하여 올바른 치료법을 환자들이 선택할 수있도록 하여야 겠습니다. 아래 기사는 그나마  항암치료를 받아도 효과가 왜 없는 것인지, 항암치료가 오히려 암을 급속하게 자라게 하는 잘못된 치료법임을 그 증거로써 보여주는 사례라고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암 줄기세포 재발원인 찾았다

//
MBC 김승환 기자 입력 2010.03.13 22:11 | 수정 2010.03.13 22:13

// 
[뉴스데스크]

◀ANC▶

암의 재발과 전이를 일으키는 암 줄기세포를 우리 연구진이 발견했습니다.

암 치료에 획기적 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김승환 기자입니다.

◀VCR▶

췌장암이 간암으로 전이된 환자의 암세포를 CT로 촬영한 사진입니다. 항암치료 3개월 후 암세포가 죽은 듯 보입니다. 그러나 6개월 뒤 암세포가 다시 나타나 무서운 기세로 퍼지더니 장기 전체를 뒤덮습니다. 다시 나타난 암세포는 항암제도 듣지 않는 괴물로 변했습니다.

서울대와 연세대의대 연구팀은 최근 이런 재발 원인이 암세포 가운데 진짜 암세포가 있기 때문이라는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유방암환자의 암세포에서 찾아낸 암 근원세포입니다. 암 줄기세포라고도 불리는 이 근원세포는, 항암제에 죽지 않고 강력한 발암능력을 가졌습니다. 발암능력이 일반 암 세포보다 500배나 강합니다. 
◀INT▶ 송시영 교수/연세대의대 내과

"다양한 유전자변이를 유발할 수 있는 약제나 환경변화에 견딜 수 있는 힘을 가지고 있습니다." 항암제를 쓰면 껍데기 암세포들은 죽지만 이런 암 근원세포들은 항암제를 이기고 살아남아 더 강력한 암세포를 만들어낸다는 겁니다. 암 근원세포는 혈액 암은 물론 위암, 간암, 췌장암, 유방암과 대장암 등 대다수 암에서
발견됐습니다.

◀INT▶ 노동영 교수/서울대의대 외과

"모든 암세포를 공격하던 그런 형태와 다르게 종양 줄기세포만 공격하게 되면
궁극적으로 암의 기원을 없애기 때문에 쉽게 암을 정복할 수 있다."
따라서 재발과 전이를 피하려면 암세포 사이에 숨어 있는
이런 근원세포를 찾아내 죽여야 합니다. 
지금까지 국내외에서는 암 근원세포를 추적하는 물질이 10여 가지 발견됐습니다.
해외에서는 이를 이용한 표적치료제가 임상 실험에 들어간 상태여서
성공할 경우 암 치료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MBC뉴스 김승환입니다.

(김승환 기자 cocoh@imbc.com) 
암치료에 획기적 전기가 될 정도로 뛰어난 연구를 하였다고 발표한 것이 언제부터 인지 기억도 가물가물 할 것입니다. 해마다 암을 치료 할 수 있는 연구를 하였다고 하였지만, 아직도 암치료제는 조굼도 나아진 것이 없습니다. 다만 의료기기의 발달로 조기에 암을 검진하는 덕분에 일찍 암을 발견하기는 하였지만, 조기발견이 암환자의 생존율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것이 일본정부의 조사자료입니다. 해마다 발병하는[10만명] 암환자수의 절반[6만명]이상이  암으로 죽습니다.[ 이들 암환자의 거의 대부분은 항암치료와 방사선치료를 하였다는 사실입니다.]
암을 검진받고 암환자로 판명되면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하여 암이 더욱 빠르게 자라나게 되는 모순에 빠지게 되는 것입니다.[사형수가 된 심정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입니다.]
*모든 인간의 몸속에서는 그  누구라도 매일매일 수많은 암세포가 생겨 납니다.그런데도 암환자가 되지 않는 이유는 암세포만을 잡아먹는 면역력이 있기 때문에 암에 걸리지 않는 것입니다. 암을 예방하기 위하여 항암제를 매일매일 먹을까요?.. 아무리 좋은 암치료제를 만든다 해도 암을 근원적으로 완치할 수 있는 약을 만들 수없는 이유입니다.
암근원세포가 일반 항암제 치료를 해도 발암능력이   5백배나  더 강하게 재발을 한다는데  그것을 죽이려면 항암제도 5백배나 강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5백배나 더 강한   그런 독한 항암제를 먹고도 살아남을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요?..   지금보다 5백배나 더 강한 항암제는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요?... 
정상세포들은 또 어떻게 항암제를 견딜까요?.과연 이치적으로 맞을까요?..  
 현재까지 암치료제가 없다는 것을 잘 알려준 뉴스입니다. 가장 좋은 암치료법은 깨끗하고 자연적인 식습관과 운동으로 면역력을 강화하는 것입니다. *
암치료법에 대한 휘태커박사의 비판 -현재의 암치료법은 아무런 효과가 없다-

월간 임상 보고서 <헬스 & 힐링> 2009년 11월호
" 현재의 암치료법은 효과가 없다" 라는 것입니다. 현재의 암치료법은 정신이상자들의 잘못된  치료법입니다.  똑같은 일을 계속 반복하면서 다른 결과를 바라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지난 120년간 이런 말도 안되는 치료법을 써 왔습니다. 도대체 우리가 무엇을 하려고 하는 것입니까?..
 1882년 윌리엄 홀스테드박사는 유방암 환자에게 최초의 유방절제수술을 했습니다. 그는 환자의 유방을 비롯해 가슴벽의 근육 ,팔아래 림프절까지 제거 하였습니다. 그 목적은 모든 암세포를 없애기 위함" 이였습니다. 그런데 그는 그 후의 결과에 대하여 아무런 보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나중에 어떤 결과가 발생 하였는지 과연 암수술이 효과가 있었는지 그 결과를 밝히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또한 이 방법은 그 이후 100년 이상 사용되고 있습니다. 인체에서 모든 암세포를 없애는 것 이 암치료의 전형으로 자리를 잡게 된 것입니다.

실패한 전형이 반복되는 이유

암치료법에 관한 연구비로 수조달러씩이나 연구에 쏟아 부었지만 지난 100년간 암으로 인한 사망율은 크게 떨어지지 않앗습니다.. 여루분도 아시다 시피 " 전형" 이라는 것은 비록 그것이 말도 안되는 것이라도 효과를 증명할 필요가 없는 것을 말합니다. 그 때문에 이 실패한 전형*몸에서 암세포를 쫓아 내는 방법이 아직도 쓰이고 있습니다. 그것이 궁극적으로 효과가 있을 것이란 기대 때문이 아니고 , 이 잘못된 전형에 수조달러씩의 돈과 권력이 걸려 있기 때문입니다.
현재의 암치료법이 효과가 있다면 왜 모든 사람들이 암을 두려워 할까요?.제가 왜 그런지 말씀 드리죠.당신이 암진단을 받고 병원에서 기존치료를 받으면 당신 몸은 참혹하게 파괴 됩니다. 당신이 살아 남을 확율은 적습니다.
그래서 공포에 떨게 되는 것입니다. 뿐만 아니라 기존의, 암치료가 넘  자주 효과가 없어서 매년 수만명의 미국인들이 미국에서 허용되지 않는 암치료를 받기  위하여 다른 나라로 갑니다.
왜 그런줄 아십니까?...만약 암의 대체요법이 허가되어  암환자들이 대체요법이 기존 치료법 보다 더 우수하다나느 사실을 알게 되면 기존의 암 치료산업이 망하기 때문입니다. 잠시 생각해 보세요..미국인들이 부러진 다리 인공관절등을 치료하기 위해 다른 나라로 가나요?..
물론 아닙니다.. 왜냐하면 이런 병들은 미국에서 치료하면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이 나라를 떠나는 것은 어떤 치료법이 효과가 없기 때문입니다... 기존의 암치료법처럼...
두려움이 생각을 마비시킨다.
암수술 항암치료법 및 방사선 치료에 관계된 산업체들이 이익을 보호하기 위하여 거의 모든 정부 규제기관들을 암의 대체요법을 제공하는 의사들을 제재하고 있습니다..이 제재는 가혹 합니다.. 왜냐하면 기존의 암 치료는 효과가 없을 뿐 아니라. 부작용은 엄청나서 많은 보호가 필요 하기 때문입니다. 저는 압니다. 좋은 의사가 부작용이 없는 암치료법을 개발했다면 그는 법에 의하여 가혹한 처벌을 받는 다는 것을 .... 실제로 이런 일이 브진스키 박사에게 일어 있습니다.

 15년전 안티네오플라스톤을 발견한 브진스키 박사는 여러분과 저의 도움이 없었다면 미국 정부로 부터 375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뻔 하였습니다.
지난 30여 년간 우리 치료소에서는 암 환자를 치료해 왔습니다..우리는 암을 가진 사람을 치료한다고 합니다. 우리의 치료법은 심혈관 확장술이나 우회술을 받기 거부하는 다른 환자들을 치료하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심혈관  확장술이나 우회술처럼 기존의 암 치료법-암세포를 죽이는것-은 일번적으로 실패하게 됩니다
우리는 암환자의 몸이 스스로 암을 고칠 수 있도록 면역력을 강화 시켜 줍니다.
 현재의 암치료법은 부엌에 있는 날파리들을 엽총으로 쏘아 죽이는 것과 같습니다. 날파리를 용케 죽일 경우도 있겠지만 부엌은 절단이 나겠지요...현재의 암 치료전형이 그대로 유지되기 위해서는 모든 국민들이 아무 생각도 하지 말아야 합니다. 당신은 기존의 암치료법이 아무런 효과가 없다는 것을 눈으로 보고 또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공포가 생각을 못하게 합니다.

기존의 암전문의들이 쓰는 논문이나 책은 몸에서 암세포를 없애려는 기존 치료법이 아무런 효과가 없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그들은 마치 로봇처럼 아무 생각 없이 같은 일을 반복하고 또 반복합니다.

이해는 가는 일입니다...기존의 암 전문의들은 배운 대로만 합니다.  프로그램화 되었다고 할까요?배운데서 벗어나지를 않습니다. 생각을 하지도 않습니다. 그런 일을 오래하게 되면 암 전문의 중에서도 권위자로 취급을 받게 되지요...이렇게 되면 생각을 해서 얻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물론 그들이 하는 일이 과연 정당한가에 대해서 질문을 해도 아무 득이 없고요...

만약 당신이 기존의 암치료의사에게 치료를 받는다고 합니다.. 부작용을 줄이기 위하여 영양소들을 먹어도 되는지 물어 보세요..그들이 뭐라고 대답 할까요?...당신은 그 답을 이미 알고 있습니다. 그들의 대답은 생각이 필요 없습니다. 기존의 암치료법을 방어하기 위한 방편으로 대답을 할 것이 분명 하니까요?...어쩌면 그런 질문을 한 당신을 바보라고 비난할지도 모릅니다..

유방암치료 5명중 1명 3년안에 재발 대부분 사망[유방암 재발 생존율]영국

유방암치료 5명중 1명 3년안에 재발 대부분 사망

영국은 한국보다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 많이 하지 않기 때문에 재발율이 낮게 나타나는 것으로 여겨지며 한국의 유방암 환자들은 맹독성 발암 화학약품인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를대다수가 하기 때문에 영국보다 훨씬 더 많이 암이 재발할 것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유방암 환자 5명 1명 재발, 재발 환자는 대부분…


  • 장상진 기자

  • 입력 : 2012.06.13 11:48
    유방암 환자는 치료를 받더라도 5명 중 한 명이 재발하며, 재발한 경우 대다수가 10년 안에 사망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국 세인트제임스 종양학연구소(St. James’ Institute of Oncology)의 애덤 글래저(Adam Glaser) 박사가 1999년 이후 유방암 진단을 받은 여성 1000명의 의료기록을 조사분석한 결과 치료 후 재발률이 평균 22.6%로 나타났다고 현지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재발한 시기는 치료 후 평균 3년4개월이었다.

    유방암이 재발한 환자는 안타깝게도 95%가 10년 이전에 사망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매년 4만8000명이 유방암 진단을 받고 이 중 1만1500명이 사망한다. 이들의 10년 생존율은 60%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결과는 버밍엄에서 열린 영국 국립암정보네트워크 회의에서 발표되었다.




    방사선치료, 유방암 세포 더 악성화
    기사입력: 2012년04월19일17시56분
    방사선 치료, 죽지 않은 암세포를 내성 있는 유방암 줄기세포로 변형시켜

    유방암 줄기세포는 재발의 유일한 원천으로 방사선 치료에 내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또 항암제에도 잘 반응하지 않는다. 그런데 UCLA의 존슨 종합 암센터 방사선 종양학과의 연구원들은 방사선 치료가 치료기간 동안 모든 종양 세포의 반을 죽이지만 다른 암세포들은 치료에 내성이 생기는 유방암 줄기세포로 변형시켜버린다고 처음으로 밝히고 있다.

    이런 유방암 줄기세포가 없을 때에는 방사선 치료가 아주 효율적이지만, 이렇게 유방암 줄기세포가 생기게 되면 그런 치료 효과를 방해하게 된다. 만약 과학자들이 그 메커니즘을 발견해서 이런 변형을 막을 수가 있다면 유방암을 방사선으로 치료하는 것이 훨씬 더 효과가 있게 될 것이라고 방사선 종양학과 부교수로 선임저자인 프랭크 파종크 박사가 밝히고 있다.

    그는 이런 유도 유방암 줄기세포(iBCSC)들이 방사선으로 인해 동일한 세포 경로가 활성화되면서 생기게 되는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재생의학에서는 이런 세포 경로를 이용해서 정상적인 세포를 유도만능 줄기세포(iPS)로 변형시킬 수 있다. 유방암이 방사선 치료에 대항해 싸우기 위해 이와 동일한 경로를 이용해서 변형을 하는 것이 놀랍다고 그는 밝히고 있다.

    방사선 치료 중에 유방암 줄기세포의 방사선에 대한 내성과 새로운 유도 유방암 줄기세포의 생성을 통제하면 궁극적으로 치료 가능성이 개선되고 유방암 환자들에게 현재 투여하는 총 방사선 조사량을 줄여나가서 급성과 만성 부작용을 줄일 수 있을는지도 모른다고 이번 연구에서 밝히고 있다.

    방사선 조사해 생겨난 유방암 줄기세포, 종양 생성 능력 30배 이상 높아

    많은 유방암 세포 속에 섞여 있는 유방암 줄기세포는 그 수가 아주 적다. 이번 연구에서 파종크 교수의 연구진은 이들 적은 수의 줄기세포들을 제거한 후 나머지 유방암 세포들은 방사선을 조사한 후 실험동물에 이식했다. 이들 연구진은 암 줄기세포들을 눈으로 볼 수 있도록 개발한 독특한 영상장비를 사용해서 방사선 치료에 반응을 일으켜 유도 유방암 줄기세포가 생겨나는 것을 관찰할 수가 있었다. 새롭게 생긴 이 유도 유방암 줄기세포들은 방사선을 조사하지 않은 종양 내의 유방암 줄기세포와 놀랄 만큼 유사했다고 한다. 또 이들 연구진은 유도 유방암 줄기세포가 방사선을 조사하지 않은 원래의 유방암 세포와 비교하면 종양을 생성하는 능력이 30배 이상 높은 것을 발견했다고 한다.
    .
    파종크는 이번 연구가 클론진화 모델과 유방암 계층조직을 결합했고, 이번 연구는 아무런 간섭 없이 성장하는 종양은 소수의 암 줄기세포를 유지하고 있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전리 방사선을 포함한 몇 가지 방법으로 이들 소수의 암 줄기세포에 자극을 가해 위협을 가하면 유방암 (일반) 세포가 유도 유방암 줄기세포를 만들어내고 이런 줄기세포가 생존하고 있는 다른 암 줄기세포와 함께 종양을 형성하게 되는 듯하다고 한다.

    파종크는 이번 연구가 정말로 놀라운 것은 이번 연구로 방사선과 암세포의 상호작용이 DNA 손상과 세포 파괴란 문제를 뛰어넘는 훨씬 더 복잡한 문제인 것을 이해하게 해준 점이라고 밝히고 있다.

    파종크는 유방암 환자들은 이번 연구결과로 놀라지 말아야 하고 암 전문의가 권하면 방사선 치료를 계속 받아야만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방사선은 유방암과 싸우는 데 있어서 엄청나게 강력한 도구로 그는 생각하고 있다. 만약 우리가 이런 변형을 유발하는 메커니즘을 찾아낼 수 있다면 우리는 그런 변형을 중단시켜 치료가 훨씬 더 강력하게 만들 수 있을는지도 모른다고 그는 밝히고 있다. 그는 이번 연구가 방사선이 훨씬 더 나아질 수 있도록 만들 수 있는 엄청만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지도 모른다고 밝히고 있다.

    이번 연구의 요지는 유방암을 방사선으로 치료하면 일부 암세포가 암 줄기세포로 변하고 그런 줄기세포는 방사선 치료에 내성이 생겨 결국은 유방암이 훨씬 더 악성화 된다는 말이다. 즉 방사선 치료로 극소수의 일반 유방암 세포가 유방암 줄기세포로 변하고 그런 줄기세포들은 일반 유방암 세포보다 종양 덩어리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30배 이상 더 높아진다는 말이다.

    결국 치료가 오히려 암을 더 악화시켜 치료를 더 어렵게 만든다는 말이다. 어쨌든 유감스럽지만 현대의학은 이런 식으로 암을 더 악성화 시켜놓은 후 그걸 또 다시 치료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있으니 결국은 끝없이 치료에 매달리다 환자를 죽이게 된다는 말이 된다. 매우 당혹스러운 연구결과이다. 그런데도 이번 연구의 책임자는 방사선 치료를 계속 받는 것이 좋다는 식의 자가당착적인 말을 공공연히 하고 있어서 환자들을 혼란스럽게 한다.


    출처: C. Lagadec et al., "Radiation-induced Reprograming of Breast Cancer Cells" Stem Cells, 10 Feb 2012 doi:10.1002/stem.1058


    항암치료환자 5년 생존율 2% 항암제 효과 없다 항암치료의 허구

    병원의 항암치료 환자 5 생존율 2%


    누구나 암으로 진단이 내려지면 여기 저기 수소문을 하거나 또는 아는 연줄을 통해 권위 있는 의사를 찾아나섭니다어느 신문이나 인터넷 매체에서는 아예  분야별 명의(名醫 리스트라는 것을 만들어 소개하기도하고어떤 환자분들은 병원치료에만 전념해 보겠다는 각오를 다지며 권위 있는 전문의를 만나기 위해 줄을 기다립니다.

    물론 수술을 통해 깨끗이 암을 절제할  있다면 가장 좋은 방법이긴 하지만 어느 암이든 수술만으로 암세포를 제거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므로 대부분 항암치료 또는 방사선 치료를 받게 됩니다.

    그러나 현대의술이 가장 앞선 미국의 병원에서도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의 5 생존율은 단지 2% 정도입니다말은 항암치료를 받는 암환자의  98% 아무런 치료효과도 보지 못하고 독성약물 사용으로 인한 고통만겪다가 사망한다는 뜻입니다치료라는 단어가 무색해지는 결과입니다.

    다음의 조사보고는 1990년부터 2004 사이에 미국과 호주에서 가장 보편적인 성인 암환자의 5 생존율에미치는 항암치료의 영향을 평가한 것입니다 연구의 결론은 병원의 항암치료가 암환자의 생존율에 기여하는것은 단지 2% 조금 넘는다는 것입니다이렇듯 항암치료가 거의 아무런 효능이 없음에도 병원의  전문의는항암제 사용을 암치료에 가장 기대되는 효과적인 치료법으로 제시하고 있습니다.

    어떤 의사는 항암화학요법이 암환자의 생존울을 크게 높여줄 것이라며 여전히 긍정적으로 말하지만새로이개발되는 값비싼 항암제의 단독또는 치료반응을 높이기 위해 다른 항암제와 병용에도 불구하고 거의 아무런효능이 없다고 연구진은 밝히고 있습니다.
    연구에 따르면 폐암의 경우 지난 20년간 항암치료를 통해 생존기간이 단지 2개월이 늘어났으며유방암,대장암두경부암의 항암치료에서 이들 모두의 5 생존율은 5% 미만이라고 밝혔습니다연구진이 발표한 결과는 다음의  개의 ( 1 호주 2 미국) 나타난 바와 같이  나라 모두 항암치료로 인한생존율 향상은 2.5% 미만을 기록했으며다른 선진국의 경우도 마찬가지라고 합니다.

    기본적으로 항암치료가 성인 암환자의 5 생존율에 기여하는 것은 호주 2.3%, 미국 2.1%라는 결과가나왔습니다어떻게 해서 이런 형편없는 결과에도 불구하고 병원에서는 암환자들에게 일상적으로 항암치료를 권할  있는 것인가그것은 암환자들이 이러한 통계보고를 접하고 이해하기 쉽지 않고 또한 병원의 수익과도 직결되기 때문이라는 것이 연구진의 견해입니다.

    암전문의들은 항암치료의 유익한 점으로 상대적인 위험도(relative risk) 불리는 용어를 사용합니다그러나 항암치료를 받는 환자의 위험도가 불과 2% 정도 낮아짐에도 불구하고  50%정도의 상대적 위험도가 줄어드는것으로 표현될 수도 있습니다만일 2% 위험도가 줄어드니 항암치료를 받으라고 말한다면 어느 암환자건 이를 선뜻 받아들이기는 어려울 것입니다.
    암환자의  80% 암전문의가 권하는 치료법을 따릅니다따라서 치료법의 권고는 환자의 치료에 대단히 중대한 영향을 미치므로 치료하는 사람은 자신의 개인적 이득을 먼저 계산해서는 절대 안될 것입니다만일 치료에사용하는 약물이  50% 정도의 재발위험을 줄여준다면 의사나 환자 모두가 이를 크게 환영해야 하지만단지 2~3% 정도의 위험이 줄어든다면 이것은 거의 아무런 치료의 의미가 없다는 뜻입니다.

    호주에서는 암환자의 5 생존율이 현재  60% 이릅니다이것은 암환자들이 수술 이외에도 스스로를 치료하는 암치료법을 찾아 나서고 자연치료 전문의의 치료를 받는다는 뜻이며이것이 분명 효과를 보고 있다는 뜻입니다국내에서도 사실은 많은 환자분들이 병원치료법에만 의존하지 않고 자연치료제를 병용하지만 경우환자분이 병원에서 담당의사에게 자연치료제 복용사실을 모두 밝혔다는 분은 보지 못했습니다많은 분들이 이를 숨기기 때문에 병원의 의사들은 모든 치료효능이 병원처방과 항암치료에서 나온 결과로 착각할 수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제게서 처방을 받은 구강암환자나 유방암췌장암대장암 등의 환자분들은 항암치료만을 받았을 때는 계속 상태가 점점 악화되다가 자연치료제를 병용한 후에 짧은 기간 동안에 상태가 호전된 경우들이 많지만,병원의 의사들은 환자가 자연치료제에 관해 아무 말도 하지 않기 때문에 이것이 자신이 처방한 항암제만의 효능인줄 알고 크게 놀란다는 것입니다암환자들은 지속적으로 자연치료제를 복용한다는 사실을 의사들은 인식해야  것이며병원에서 나오는 통계수치가 사실은 항암제만의 효능이 아니라는 것을 깨달아야  것입니다.

    병원이나 제약회사의 광고와는 달리 혁신적인 새로운 항암제는 어디에도 없습니다오래 전부터 알려진 값싼항암제(빈크리스틴빈블라스틴독소루비신 등등)이라도 만일 자연치료제와 함께 사용하여 항암제 내성을줄일  있다면 암치료에 효과적으로 사용될  있습니다.


    표1) 호주의  항암치료 환자의 5년 생존율
    ㅊㅍ 
    표2) 미국의 항암치료 환자의 5년 생존율


    항암치료환자 5년 생존율 2% 항암제 효과 없다 항암치료의 허구

    최근조회 글

    비타민C 메가도스(VitaminC Megadose)

    블로그 보관함